저자소개
건축은 땅이 꾸는 꿈이고, 사람들의 삶에서 길어 올리는 이야기다. 노은주, 임형남 부부는 땅과 사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둘 사이를 중재해 건축으로 빚어내는 것이 건축가의 역할이라 생각한다. 이들은 홍익대 건축과 동문으로, 1999년부터 함께 가온건축을 운영하고 있는데, ‘가온’이란 순우리말로 가운데·중심이라는 뜻과, ‘집의 평온함(家穩)’이라는 의미를 함께 가지고 있다. 가장 편안하고, 인간답고, 자연과 어우러진 집을 궁리하기 위해 이들은 틈만 나면 옛집을 찾아가고, 골목을 거닐고, 도시를 산책한다. 그 여정에서 집이 지어지고, 글과 그림이 모여 책으로 엮이곤 한다. 몸에 맞는 옷처럼 적당하면서 따뜻하고 편안한 집을 꿈꿀 때 필요한 생각들을 정리하면서 이 책을 쓰게 되었고, 2013년 에서 1년간 나누었던 이야기가 양념으로 곁들여졌다.

홍익대, 중앙대 등에서 강의를 했고, 2011년 ‘금산주택’으로 공간디자인대상을, 2012년 한국건축가협회 아천상을 수상했다. KBS 해피선데이 <남자의 자격>에 멘토 건축가로 출연했으며, 그 외 등에 출연했다. 저서로 《나무처럼 자라는 집》 《집주인과 건축가의 행복한 만남》 《서울풍경화첩》 《이야기로 집을 짓다》 《작은 집 큰 생각》 《사람을 살리는 집》 《집, 도시를 만들고 사람을 이어주다》 《그들은 그 집에서 무슨 꿈을 꾸었을까》 《생각을 담은 집 한옥》 등이 있고, <세계일보 ‘키워드로 읽는 건축과 사회’> <조선일보 ‘노은주·임형남의 골목발견’>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닫기